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 에이스를 노려라! [エースをねらえ!]
분류 : TV아사히 수요 9시
장르 : 드라마 / 스포츠
각본 : 타키가와 아키요, 타카야마 나오야, 카나스기 히로코
연출 : 마츠다 히데토모, 무구루마 슌지
방송 : ANB (2004.01.15 - 2004.03.11)
편수 : 9부작
원작 : 만화 ‘에이스를 노려라!’
평가 : ★★★★★☆☆☆☆☆


등장인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카 히로미 (16세) [岡ひろみ (16)] - 우에토 아야
니시고교 1학년생. 나비부인인 레이카를 동경해 테니스부에 들어간다.
마음 편히 클럽활동을 하지만, 무나카타 코치가 재능을 알아본 후 강제로 대표 멤버에 선택된다.
선배들의 괴롭힘이나 무나카타의 지옥 같은 트레이닝을 참아내며 조금씩 플레이어로서 성장.
상처 받기 쉬운, 섬세한 심성 속에서도 강인한 의지를 품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나카타 진 [宗方仁] - 우치노 마사아키
니시고교 테니스부의 신임 코치.
히로미를 대표선수로 발탁, 지옥 같은 특훈을 시킨다.
엄하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테니스를 사랑하는 남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도 타카유키 (17세) [藤堂貴之 (17)] - 요시자와 히사시
니시고교 2년생.
남자 테니스부 톱 플레이어로 학생회장.
얼핏 쿨하게 보이지만 불안감으로 흔들리는 히로미를 자상하게 격려한다.
그리고 그 자상함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토와 쿄코 (17세) [音羽京子 (17)] - 카네코 사야카
니시고교 2년생.
여자 테니스부의 실력파.
항상 대표선수로 선택되었지만 히로미에게 그 자리를 빼앗겨 히로미를 괴롭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류자키 레이카 (17세) [竜崎麗香 (17)] - 마츠모토 리오
니시고교 2년생.
나비처럼 우아한 플레이를 보인다 해서 나비부인이라 불리는 스타급 플레이어.
실력은 고등학교 수준을 넘어섰다.
자신을 동경하는 히로미를 가르쳐왔지만, 히로미의 성장과 함께 라이벌로서 인식하게 된다. 학생회 부회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자키 유 (17세) [尾崎勇 (17)] - 이시가키 유마
니시고교 2년생.
남자 테니스부 캡틴.
토도와 함께 더블매치를 할 때는 천하무적.
나비부인에게 연정을 품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도리카와 란코 (17세) [緑川蘭子 (17)] - 사카이 아야나
카가히가시 고교 2년생.
통칭 ‘카가의 난’이라 불린다. 카가히가시 고교의 에이스.
신장 175센티미터의 장신이 내리치느 서브가 주 무기.
나비부인이나 히로미에게 라이벌 의식을 불태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치바 타카시 (17세) [千葉鷹志(17)] - 카시와바라 슈지
니시고교 2년생.
신문부원으로 대전상대의 테이터 수집에 능력을 발휘한다.
히로미를 좋아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카와 마키 (16세) [愛川牧 (16)] - 모리타 아야카
니시고교 1년생.
테니스 부원으로 히로미의 단짝친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류자키 소이치로 [竜崎総一郎] - 나츠야기 이사오
류자키 레이카의 아버지로 테니스 협회 회장.
무나카타 진과 함께 젊고 유망한 테니스 선수들을 육성하고자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에코 [宝力冴子] - 벡키
귀국자녀로, 세계 진출을 위한 유스 선발전에서 히로미와 만난다.
외국에서 테니스를 배웠으며, 실력도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오타 켄사쿠 [太田健作] - 코오모토 마사히로
무나카타 진의 대학동창으로 좋은 상담자이다.
같은 현내의 타학교 테니스부 코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카 미치코 [岡美智子] - 타카하시 히토미
히로미의 엄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카 슈조 [岡修造] - 타카하시 카츠미
히로미의 아빠
출처 : TV.co.kr

사실 이 드라마는 엄청 간단하다
일본 스포츠 만화의 전형을 그대로 그린다.
전에 테니스를 접해본 적 없는 여고생의 고등학교 입학과 동시에 테니스에 빠진다
새로 부임해온 코치가 그녀의 재능을 알아보고 선수로 선발, 특훈을 시킨다
기존의 부원들이 그녀를 질투해 이지메..
하지만 코치에겐 불치병에 걸려있다는 말못할 비밀이..
마지막 엔징은 US Open에 출전하는 히로미...
머 줄거리도 뻔하고 내용도 뻔하고..
테니스 장면도 그다지 영 안 땡기고..
우에토 아야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혹시 볼만할지도.....
그 이외에 다른 것을 기대하기란... --+
평가를 좀 더 내리고 싶지만 우에토 아야를 좋아할지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차마 그렇게는 하지 못하였다.

Posted by DanielKang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