パピエ (by 모리야마 료코 (Ryoko Moriyama) [森山良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 친애하는 아버님 (삼가 아뢰옵니다, 아버님) [拝啓、父上様]
분류 : 후지 TV 목요 10시
장르 : 코미디 / 드라마
각본 : 쿠라모토 소우
연출 : 미야모토 리에코, 니시우라 마사키
방송 : 후지TV (2007.01.11 - 2007.03.22)
편수 : 11부작
평가 : ★★★★★★★★★★
등장인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와라 잇페이 [田原一平] - 니노미야 카즈나리
요정 사카시타에서 7년간 일하고 있는 세 번째 요리사.
최고의 초밥 요리사인 류지를 동경에 오로지 요리사로서의 길에만 전념하는, 극히 성실한 청년.
주위는 여자뿐인 화류계에 있으면서도 여자 다루는 데에는 서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와라 유키노 [田原雪乃] - 타카시마 레이코
잇페이의 어머니로 카구라자카의 기생 출신으로 바 ‘유키노’의 마담.
자유분방하며 한없이 밝다.
잇페이의 아버지에 관해서는 완강하게 입을 다물고 있으며 절대로 말하려 하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카가와 토키오 [中川時夫] - 요코야마 유우
요정 사카시타에 요리사 수행에 들어오는 잇페이의 후배.
소년원에 들어갔었던 과거가 있다.
예의를 모르고 잇페이를 화나게 하는 일도 있지만, 정의감이 강하며 여성에게 자상하다.
의외로 순진한 면이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수께기의 미소녀 [謎の美少女] - 쿠로키 메이사
어느 날 잇페이가 사카시타 뒤에서 만나, 첫눈에 반하는, 프랑스어를 하는 아름다운 소녀.
이름은 카라사와 나오미이며 후지미쵸의 케이크숍 라무르에서 파티셰 공부중.
나중에 파리에 갈 것이라는 포부를 가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카시타 에리 [坂下エリ] - 후쿠다 사키
요정 사카시타의 리츠코와 타모츠의 무남독녀.
몸은 성숙하지만, 정신은 아직 어린 고등학교 1학년생.
잇페이를 오빠라 부르며 잘 따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미야 류지 [小宮竜次] - 우메미야 타츠오
요정 사카시타의 최고 요리사.
전에 야쿠자였다는 소문도 있으며 한마디 한마디가 무게감이 느껴지지만, 그 진위는 알 수 없다.
모두가 존경하며 동경하는 눈으로 바라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카시타 타모츠 [坂下保] - 타카하시 카츠미
요정 사카시타의 두 번째 요리사(무코 이타라고 부름. 생선에 관련된 전반적 업무를 봄)로 리츠코의 남편.
데릴사위.
사실은 수석 요리사로 있어야 하지만, 류지를 존경해 그를 앞에 세우고 있다.
가족들에게 그다지 강하게 이야기하지 못한 성격이어서 불만이 쌓이면 파칭코에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카시타 리츠코 [坂下律子] - 키시모토 카요코
요정 사카시타의 젊은(부) 여주인.
다부지며 실질적으로 사카시타를 통솔하고 있다.
다들 모르고 있으나 사카시타의 경영난을 위해 오래된 요정을 리뉴얼해 새로운 타입의 요리점을 만들고 싶어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카시타 유메코 [坂下夢子] - 야치구사 카오루
요정 사카시타의 여주인으로 기생 출신.
전 거물정치가 쿠마자와 세이지로의 첩으로 전쟁 전후부터 이 카구라자카에서 살고 있다.
요정 사카시타의 실권은 리츠코에게 물려주고 현재는 은거의 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츠야마 후유히코 [津山冬彦] - 오쿠다 에이지
소설가.
잇페이의 아버지로 추정되는 사람 중 한명.
길고 아름다운 손가락을 가지고 있다.
출처 : TV.co.kr

아름다운 줄거리, 배우들의 훌륭한 연기, 잔잔한 감동, 잔잔한 즐거움..
어느 하나 빠뜨릴 수 없이 모두다 훌륭한 드라마이다.
이 드라마를 볼 당시 출연자들 중 대부분을 모르는 상태이였고 07년 1분기 작품이기에 정보도 없이 제목만 보고서는 선택한 작품이였지만 그 선택을 후회하지 않게 만들어 준 좋은 드라마였다.

현재와 과거가 공존하는 도쿄의 '카쿠라자카'
그곳에 있는 에도풍의 오랜역사를 자랑하는 음식점 사카시타에서 7년째 수련중인 요리사 '잇페이'의 일상과 그곳 사람들의 이야기..
일상 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문제들을 잔잔하게 잘 그려내고 있다.
누군지는 모르지만 어딘가에 있을 아버지를 향해 보내지 않을 편지를 쓰는 잇페이..
잇페이의 잔잔한 나레이션이 담담하게 흘려 내려가면서 사람이 살아가면서 느끼는 삶의 고민들을 공유할 수가 있게 된다.

more..

Posted by DanielKang Trackback 0 : Comment 0